콘텐츠바로가기

미샤, 홍콩 시장 재도전…현지 에이전시 계약

입력 2015-07-14 10:47:01 | 수정 2015-07-14 10:4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블씨엔씨의 로드숍 브랜드 미샤가 글로벌기업 DKSH와 손잡고 홍콩시장 재공략에 나섰다.

에이블씨엔씨는 DKSH 홍콩 법인과 미샤 홍콩 에이전시 계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DKSH 홍콩 법인은 홍콩 내 미샤 운영 전반에 대한 독점권을 갖게 됐다. DKSH는 스위스 취리히에 본사를 두고 세계 35개국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유통기업이다.

DKSH는 지난달 30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와 침사추이 소재 면세점 두 곳에 미샤 매장을 입점시켰다. 이달 1일에는 유엔롱 플라자에 단독 매장을 열었다. 아울러 이달 안으로 홍콩 드럭스토어 체인인 매닝스 매장 200여곳에 미샤를 입점시키고, 내년까지 300개 이상으로 입점 매장을 늘릴 예정이다.

앞서 미샤는 2004년 현지 회사와 에이전시 계약을 맺고 홍콩에 진출, 20개의 매장을 운영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초 에이전시 계약을 맺은 현지 사업체가 파산하면서 홍콩 매장이 갑자기 폐점하는 등 사업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광섭 에이블씨엔씨 해외추진팀장은 "이번 계약을 홍콩에서의 시장 점유율 확대는 물론 중화권 공략의 도약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