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구 "주식 투자 실패, 13억 날렸지만…" 폭탄 발언

입력 2015-07-14 17:15:18 | 수정 2015-07-14 17:1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영구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조영구 / 사진=한경DB

조영구가 생애 마지막까지 주식 투자에 대해 언급했다.

방송인 조영구는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선생님을 모십니다'에 출연해 주식 투자에 대해 "지금도 조금씩 계속 몰래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조영구는 "재테크란 내 돈을 지키는게 재테크다. 자꾸 벌려고 하면 안된다. 좋은 기회들은 득이 되는게 아니다. 성실하게 모으는게 재테크다"라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 가수하기 전 음반 제작을 했다. 1억 5000만원을 썼는데 잘 될 줄 알았는데 해체했다. 제가 그때 집이 3채였다. 전세 자금 여유가 있었다 주식하는 친구가 정보를 줬다"며 "2000만원만 사라고 했는데 보름만에 1000만원을 벌었다. 하늘이 내린 주식의 신이었다"고 덧붙였다.

조영구는 "그 친구가 8400원짜리 주식을 사라고 했다. 주식이 13500원까지 갔다. 그런데 4000원까지 떨어졌다"며 "방송에서 13억 날렸다고 했는데 솔직히 더 날렸다. 계속 떨어져서 분하고 죽으려고 했다 집 2채가 날아갔다"고 고백했다.

조영구는 지난 1월 트로트 앨범 '사랑벌'을 발매하고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