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원 실종 여대생 시신 발견…사인·성폭행 여부 파악 중

입력 2015-07-15 18:17:34 | 수정 2015-07-15 18:1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원 실종 여대생 / 수원 실종 여대생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원 실종 여대생 / 수원 실종 여대생 사진=SBS 방송 캡처


수원 실종 여대생

수원 실종 여대생의 시신이 평택에서 발견됐다.

15일 오전 수원서부경찰서는 평택 진위면 진위배수지 인근 야산에 유기된 수원 실종 여대생 A(22)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 직후 현장 보존 조치와 함께 육안검사 등을 진행한 뒤 이날 오후 12시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다.

시신 수습 현장에 참여했던 경찰 관계자는 “더운 날씨 탓에 시신 부패가 빨리 이뤄진 것 같다. 정확한 부검결과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육안으로 볼 때 A씨 시신에 다수의 타박상 흔적이 있었다”며 "정확한 사인과 성폭행 여부 등은 현재 파악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A씨 시신이 발견된 곳은 사망한 용의자 윤모(46)씨가 건설회사를 다니면서 공사를 했던 곳으로 전해졌다.

윤씨의 직장은 A씨 실종 현장에서 불과 500여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경찰은 윤씨가 지난 14일 오전 0~1시 사이 직장 건물 3층 화장실에서 A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화장실에는 윤씨와 A씨가 몸싸움을 벌인 흔적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씨는 범행 당일 오후 5시20분께 원주시 귀래면의 한 저수지 인근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고 현장에서 유서는 나오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