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뷔 10주년' 슈퍼주니어 "신곡 '데빌' 우리의 대표곡 될 듯"

입력 2015-07-16 06:53:34 | 수정 2015-07-16 06:5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신곡 '데빌'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슈퍼주니어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코엑스아티움에서 데뷔 10주년 스페셜음반 '데빌(Devil)' 발매 기념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이특은 "1년여 만에 다시 모인 것 같다. 예성이 소집해제를 하면서, 슈퍼주니어의 목소리라고 자부하는 예성이 음반에 참여하면서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신곡에 대해 "힘도 많이 뺐고, 슈퍼주니어의 대표곡으로 '쏘리 쏘리'를 많이 말씀해주시는데 이번에는 '데빌'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특은 "10년 동안 달려오면서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많았지만, 지금 돌이켜 보면 다 뼈가 되고 살이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데뷔 10주년 소감을 밝혔다.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데빌'을 비롯해 한국 대표 싱어송라이터 이승환과 슈퍼주니어-K.R.Y. 가 함께한 락 발라드곡 'We Can', 장미여관과 슈퍼주니어-T의 콜라보레이션이 돋보이는 애시드 팝곡 '첫눈에 반했습니다', 자우림 김윤아가 작업한 락 장르의 'Rock'n Shine', 에피톤프로젝트가 선사한 발라드곡 '별이 뜬다', 멤버 동해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Don't Wake Me Up'과 'Alright' 등 다채로운 장르의 총 10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데빌'은 저스틴 비버, 크리스 브라운 등과 작업한 프로듀싱팀 스테레오타입스와 히트 작곡가 켄지가 슈퍼주니어를 위해 합작한 대중적이고 트렌디한 멜로디의 댄스곡이다. 가사는 지독한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솔직한 성향을 '데빌'의 성향에 빗대어 표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