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풍 11호 낭카 북상 중…한반도 영향은 언제?

입력 2015-07-15 19:58:25 | 수정 2015-07-15 19:5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풍 11호 낭카 / 태풍 11호 낭카 사진=기상청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풍 11호 낭카 / 태풍 11호 낭카 사진=기상청 제공


태풍 11호 낭카

제11호 태풍 낭카가 북상 중인 가운데, 오는 주말 한반도에 상륙 예정이다.

태풍 ‘낭카’는 15일 현재(0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850km 부근 해상에 있다. 중심기압 945hPa, 중심최대풍속 49m/s, 강도 ‘매우 강’의 중형 태풍이다.

태풍 낭카는 16일 오전 9시 중심기압 940hPa, 중심최대풍속 47m/s을 유지하며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71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낭카’가 17일 일본을 관통해 18일 즈음 우리나라 동해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때는 비교적 바람이 약하고 파고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낭카가 17~18일 강원도 영동과 제주도, 전라남도, 경상남북도 등 남부지방에 비를 뿌리다 독도 쪽으로 빠져나가면서 동해 먼바다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오늘(15일)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충청북도와 남부내륙 일부에는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