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원 실종 여대생, '경부압박질식사'로 사망…의미는?

입력 2015-07-16 14:04:09 | 수정 2015-07-16 14:0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원 실종 여대생, '경부압박질식사'로 사망…의미는?
수원 실종 여대생, '경부압박질식사'로 사망…의미는?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수원 실종 여대생, '경부압박질식사'로 사망…의미는?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수원 실종 여대생이 목이 졸려 경부압박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국과수 서울 과학연구소 부검 결과 피해자인 A씨의 사인은 '경부압박질식사(목졸림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전신에서 타박상이 확인됐지만 시신 일부가 부패해 성폭행 여부나 명확한 사인 등은 정밀 감정 후 파악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0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번화가에서 건설사 임원 윤모 씨에게 납치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시신은 15일 오전 9시 45분께 평택시 진위면의 한 배수지에서 발견됐다.

윤씨는 범행 후 강원 원주시의 한 저수지 인근 야산에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