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랑하는 은동아' 슬픈 눈빛의 주진모

입력 2015-07-16 16:32:00 | 수정 2015-07-16 16: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랑하는 은동아’ 박민수를 향한 주진모의 부성애가 폭발한다.



JTBC 금토미니시리즈 ‘사랑하는 은동아’ 측은 16일 주진모가 박민수를 슬픈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민수는 ‘최라일’이라는 이름이 적힌 화분을 끌어안은 채 바닥에 웅크리고 잠이 들어있다. 주진모는 이런 박민수를 안타까운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이미 지은호(본명 박현수/주진모)는 라일(박민수)이 자신의 아들임을 알고 있지만, 혹시 자신으로 인해 라일이 상처를 받을까봐 선뜻 다가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라일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는 최재호(김태훈)가 삶의 끈을 놓고자 자살 기도를 해 충격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라일이 최재호에게 선물했던 라벤더 화분을 끌어안고 웅크린 채 잠을 청하고 있는 것. 이 모습을 본 지은호의 가슴은 찢어질 듯 아프다. 10년만에 만난 아들이지만, 자신이 친아빠라고 선뜻 말할 수 없는 비극적인 상황 앞에서 지은호는 더욱 큰 슬픔을 느껴야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