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분교수 해명 "제자 발전 위해서 때렸다" 경찰 "납득 불가"

입력 2015-07-16 22:18:14 | 수정 2015-07-16 22:18: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분교수 해명 / ?인분교수 해명 사진=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인분교수 해명 / ?인분교수 해명 사진=MBN 방송 캡처


인분교수 해명

‘인분교수’의 해명에 여론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16일 성남중원경찰서 한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장 씨는 ‘제자의 발전을 위해 그랬다’고 하는 등 납득이 갈만한 해명을 하지 않았다”면서 “다만,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각종 폭행 및 학대에 대한 증거가 제시되자 인정했고 잘못에 대해서도 시인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 씨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로 14일 구속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인분교수’ 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곧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사건의 피해자 A씨는 15일 SBS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2013년부터 장 씨에게 당한 일을 털어놨다. 그는 “같이 일하던 동료들의 인분을 페트병에 담아서 줬는데, 포도주라고 생각하고 먹으라고 했다”면서 “야구 방망이로 하루 40대 정도 맞으면 피부가 걸레처럼 너덜너덜 해지는데 같은 부위를 때리고 또 때려서 허벅지 근육까지 괴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인분 먹는 것 외에도 한 팔로 한 시간 동안 엎드려뻗쳐있기, 앉았다 일어났다 1000번 하기, 비닐봉지를 씌운 얼굴에 호신용 스프레이 뿌리기, A4용지 박스 등 무거운 것 들기 등 각종 가혹행위가 이어졌다”고 토로했다.

특히 A씨는 "같이 일한 B 씨(24)와 C 씨(26·여)등의 감시 속에 사실상 감금생활을 당했기 때문에 도망가지 못했다"며 "사건이 알려진 후 가해자들이 집으로 찾아와 합의를 요청하며 '3대 로펌 중 한 곳과 계약 했으니까 생각 좀 해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농락하는 것도 아니고 겉으로는 죄송하다고 그렇게 빌면서 3대 로펌으로 또 다시 협박을 한다”고 분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