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심영순, 재벌가 요리선생 비화 보니…재벌 며느리에게 '깜짝'(해피투게더)

입력 2015-07-17 10:08:28 | 수정 2015-07-17 10:30: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영순, 재벌가 요리선생 비화 보니…재벌 며느리에게 '깜짝'(해피투게더)
심영순, 재벌가 요리선생 비화 보니…재벌 며느리에게 '깜짝' (사진=해피투게더 심영순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심영순, 재벌가 요리선생 비화 보니…재벌 며느리에게 '깜짝' (사진=해피투게더 심영순 캡쳐)


한식 대모 심영순이 재벌가 요리선생으로 활동한 비화를 공개해 화제다.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셰프특집으로 재벌가의 요리선생으로 유명한 심영순이 출연했다.

심영순은 현대가와 이부진 고현정 등의 요리선생을 맡아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심영순은 재벌가 요리선생으로 활동하며 겪은 비화를 공개했다.

심영순은 "그분들이 사는 걸 보면서 나도 많이 배웠다"면서 "내가 3만5000원짜리 양장을 입는다고 하니 5000원짜리 원피스 10벌을 가지고 왔다"는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MC들이 "어디 재벌인가?"며 궁금해하자 심영순은 "라면회사였다"고 답했다.

심영순은 고(故) 정주영 회장 생전 현대 가의 초대를 받은 일화도 전했다. 심영순은 "쇠 걸이에 한판 하나 올려놨다"며 "거기에 색동 보자기를 감싸면 파티 테이블이 되는 거다"고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심영순은 "재벌 며느리에게 요리를 가르치면서 주눅이 들진 않나?"라는 질문에 자긍심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심영순은 "나는 50만원을 받고 500만원어치를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당하기 짝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