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소감 "8년 5개월 함께한 여성시대 고맙다"

입력 2015-07-17 16:48:01 | 수정 2015-07-17 16:4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강석우가 ‘여성시대’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 사진 = 한경DB

강석우는 17일 방송된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강석우입니다’에서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강석우는 “여성시대 가족들과 8년 5개월을 지냈다”며 “방송하면서 자주 말씀드렸 듯 정말 많은 걸 배운 시간이었다. 한 번도 지각하지 않고 인사드릴 수 있었던 것도 감사드린다”며 청취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강석우는 “바람이 이리 불었다 저리 불었다 하는 건 참 자연스런 일이다. 방송도, 일도, 우리가 사는 것도 마찬가지일 거다. 이 자리에서 만났다가 또 다른 자리에서 만나게 되고, 또 더 좋은 자리에서 웃게도 되고 그러다가 멀어지기도 하고 그러니까 만남의 인사나 작별의 인사는 요란할 필욘 없는 것 같다”며 “전에도 그랬듯 앞으로 우린 사과 씨앗을 가슴에 함께 품고 가는 동행인이고 길벗이다”라며 담담하게 하차 심정을 전했다.

이어 강석우는 “8년 5개월 동안 함께한 여성시대 가족 여러분들 고맙다. 새로운 모습으로 뵙도록 하겠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소식에 네티즌들은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너무 아쉽다”,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그간 수고하셨습니다”, “강석우 여성시대 하차, 작별 인사 너무 멋있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