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설현의 깨 쏟아지는 데이트

입력 2015-07-19 22:10:00 | 수정 2015-07-19 22:1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기와 종족을 초월한 청춘남녀의 애틋하고도 순수한 사랑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는 KBS 2TV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에서 ‘재리(재민+마리) 커플’ 여진구와 설현이 데이트를 즐기고 있어 지켜보는 이들마저 청량한 기분을 만들고 있다.

이는 오늘(17일) 밤 방송될 한 장면으로 분수대에서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여진구와 설현에게서 깨가 쏟아지고 있어 흐뭇함을 자아낸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는 당도 200%의 눈빛, 훈고딩 커플답게 순수한 케미를 자랑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만들고 있다. 이에 오늘(17일) 11회 방송에서 낭만적이고도 로맨틱한 장면이 대량 생산될 것으로 전망돼 기대감을 조성한다.

무엇보다 시즌1에서는 뱀파이어와 인간이라는 종족의 차이로 좌절됐던 이들의 사랑이 300년 전 전생 이야기를 그린 시즌2에서는 양반과 백정이라는 신분의 벽에 가로막혀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상황. 설상가상 지난 10회 방송에서는 불의의 사고로 설현에 대한 기억을 잃게 된 까닭에 여진구는 뱀파이어임을 세상에 밝힌 설현에게 차가운 태도로 대하고, 그와 반대로 설현은 여진구에 대한 마음이 커져 버려 더 다가가려는 노력들로 애잔함마저 일으켰다. 하지만 다가오는 설현이 왠지 마음에 걸리는 여진구와 뱀파이어임을 밝혀서라도 사랑하는 사람 곁에 있고 싶은 설현의 잦은 부딪힘이 복잡 미묘한 감정을 일으키며 가능성을 열어두었던 상황에서, 이번 사진 공개로 두 사람의 한 층 가까워진 모습에 궁금증이 더해질 수밖에 없는 것.

더불어 드디어 여진구가 전생에서부터 인연이 이어져 온 설현에 대한 기억을 되찾게 된 건지 오늘(17일) 방송을 통해 드러날 둘의 흥미진진 청량감 넘치는 러브라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