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사냥’ 유세윤, 녹화중 홍석천과 키스 위기 큰 웃음

입력 2015-07-20 03:15:00 | 수정 2015-07-20 03:1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마녀사냥’의 유세윤이 100회 특집 녹화중 홍석천의 과감한 키스 시도에 경악했다.

최근 녹화에서 유세윤은 지나치게 황당해 방송에 소개되지 않았던 시청자 사연을 묶은 특집 코너 ‘구린라이트를 켜줘’가 진행되던 중 첫 번째 사연을 듣다가 “1번이니까, 1번 하겠다”며 익살스럽게 ‘왕 게임’을 진행했다.

그러면서 “1번, 4번과 키스해”라고 지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돌연 홍석천이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 “내가 4번”이라고 밝히며 유세윤에게 유혹의 눈빛을 보냈다. 유세윤이 당황하며 물병에 든 물을 마시며 “술 마셨으니 키스 안 해도 된다”고 피했지만, 홍석천은 포기하지 않고 유세윤에게 달려들어 지켜보던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100회 특집 ‘마녀사냥’ 두 번째 이야기는 17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