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약사이다' 용의자 체포, 80대 할머니가 집단 살해 계획…'충격'

입력 2015-07-17 18:33:43 | 수정 2015-07-17 18:33: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약사이다 / 농약사이다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농약사이다 / 농약사이다 사진=SBS 방송 캡처


농약사이다

농약 사이다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80대 할머니 A씨가 체포됐다.

경북 상주 마을회관에서 발생한 독극물 음료수 음독 사건을 수사중인 상주경찰서는 17일 농약 사이다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이 마을 주민 A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 마을 주민인 용의자의 집 주변에서 병뚜껑이 없는 자양강장제 병이 발견됐다. 또한 병 안에는 살충제 성분이 남아 있다고 전해졌다. 그러나 현재 농약 사이다 사건 용의자 A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A씨는 사건 당시 피해 할머니들과 함께 있었지만, 농약 사이다를 마시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과 관련해 체포영장과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유력 용의자인 할머니 A씨를 체포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금계리 주민인 할머니 6명은 지난 14일 오후 오후 3시 43분께 마을회관에서 사이다병에 든 음료수를 나눠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할머니들이 마신 사이다 성분을 분석해 살충제가 든 사실을 확인했다. 6명 가운데 정모(86·여)씨가 15일 숨졌다. 신모(65)씨는 의식을 되찾았으나 나머지 4명은 여전히 중태다. 이들이 마신 사이다는 초복인 지난 13일 마을잔치 때 먹다가 남은 것이다. 주민은 냉장고에 보관하고 있던 남은 사이다를 마셨다가 변을 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