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하겠다" 해킹프로그램, 민간인 사찰 과연…

입력 2015-07-17 21:51:09 | 수정 2015-07-17 21:51: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 /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 /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 사진=MBC 방송 캡처


국정원 사용기록 공개

최근 해킹프로그램 논란에 휩싸인 국정원이 해킹프로그램 사용 기록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킹프로그램 논란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 정보기관으로서는 이례적이지만 국정원의 입장을 직접 밝히고자 한다"라며 장문의 해명글을 공개했다.

국정원은 "해킹팀으로부터 구입한 해킹소프트웨어는 총 20명분이다. 연구용이며, 해외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도입했다"라며 "최대 20명의 휴대폰을 해킹할 수 있다. 이런 역량으로 무슨 민간인 사찰이 가능하겠나"라고 반발했다.

이어 "국회 정보위의 방문 요청도 받아들였다. 기밀이지만 논란 종식을 위해 보여드릴 것이다. 민간 사찰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명백해질 것"이라며 "35개국 97개 기관이 구입했지만, 우리나라처럼 시끄러운 곳이 없다. 국정원은 국민의 국정원이다. 무엇 때문에 우리 국민을 사찰하나"라고 해명했다.

또 "국정원은 엄혹한 안보 현실을 다루는 제 1의 방위선이다. 국정원을 매도하는 무책임한 논란은 우리 안보를 약화시키는 자해행위"라며 "국정원의 정보역량은 이미 크게 훼손됐다. 국정원은 이런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크게 우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공식 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직접 해킹자료 분석에 착수하는 등 전면전 태세에 돌입했다. 야권 일각에서는 상임위 개최와 청문회, 특검 요구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