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수미에 꽃과 편지 전달…걱정하지 말길" 조영남, 위로의 뜻 전해

입력 2015-07-17 22:23:53 | 수정 2015-07-17 22:23: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영남 김수미 / 조영남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조영남 김수미 / 조영남 사진 = 한경DB

조영남 김수미

배우 김수미가 악플의 상처로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가수 조영남이 입을 열었다.

17일 조영남은 "수미 씨한테 걱정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려고 편지를 썼다. 이경규를 시켜서 꽃다발이랑 보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이 너무 좋지 않다"며 "내가 글을 잘 쓰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있는 그대로 편지에 적었다"고 전했다.

앞서 조영남은 지난 13일 열린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김수미와 마찰을 빚었다. 당시 조영남은 김수미의 "조영남·이경규 분량이 시청률이 가장 낮다"는 발언에 돌연 하차를 선언했다가, 제작진과 이경규의 설득으로 하차를 번복한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김수미가 악플을 이유로 돌연 하차 의사를 밝혀, 제작진과 출연진 모두 당황한 분위기가 역력한 상황이다.

조영남은 "사는 게 다 그렇다"면서 "나는 힘을 내고 있다. 잘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수미는 '나를 돌아봐' 하차 선언 후 외부와의 접촉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를 돌아봐' 조영남 김수미 위로에 네티즌들은 "조영남 김수미, 이경규는 뭔 고생", "조영남 김수미, 훈훈하게 가자", "조영남 김수미, 이것도 촬영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