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 '더 서퍼스'에 분통 "내겐 취소됐다더니 모두 촬영中…두고 보자"

입력 2015-07-18 00:27:32 | 수정 2016-10-27 22:4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정, '더 서퍼스'에 불만 표출

이정이 서핑을 주제로 하는 온스타일의 새 예능 '더 서퍼스'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이정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이가 없다"며 "섭외와 인터뷰 촬영까지 다 해놓고 프로그램이 없어졌다더니 나만 빼고 나머지 출연진은 모두 촬영중"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정이 인터뷰까지 마쳤다고 밝힌 '더 서퍼스'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촬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준형, 가희, 예정화, 현우, 맹기용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에 의하면 이정이 빠진 자리는 최근 복귀한 개그맨 이수근으로 대체됐다.

이정은 "PD 양반은 연락도 받지 않는다"며 "1인 기획사라 무시하는가", "결국 돈인가", "갈수록 정이 떨어진다"고 울분을 감추지 않았다.

"두고 보자"는 말까지 서슴지 않은 이정은 "내 오해라면 사과라도 할 수 있도록 얼른 연락을 달라"면서도 "아무것도 모르는 나머지 출연진에게는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헤럴드 POP은 온스타일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상황을 정확히 파악해 본 뒤 입장을 전하겠다"고 보도했다.

이정이 언급한 '더 서퍼스'를 두고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이정, 황당했겠다", "이수근도 이정 때문에 마음이 편치 않을 듯", "이정, 안타깝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