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 제작진 해명에 다시 불만제기…"진실한 사과바란다"

입력 2015-07-18 09:19:18 | 수정 2015-07-18 09:1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이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이정





가수 이정이 제작진의 해명에 대해 다시 불만을 드러냈다.

가수 이정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단 아무것도 모르고 계셨을 출연자분들… 순간 욱 때문에 경솔했던 점은 사과드립니다”라며 “결국은 제가 죄송합니다. 뭔지 모르겠지만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하루 전 17일 이정은 “진짜 어이없네. 프로그램 섭외 다해놓고 인터뷰 촬영까지 다해놓고 제작비 관련 프로그램이 없어졌다더니 나만 없고 나머지 멤버들은 촬영을 가 있네. PD 양반은 연락 없고 재미있는 바닥이야”라며 자신의 하차에 대해 불만을 표현했었다.

이에 ‘더서퍼스’를 제작하는 온스타일 측은 “프로그램 초기 기획단계에서 섭외했다가 내부사정으로 이정이 빠지게 됐다”며 “이정과 연락해 오해를 풀었다”고 해명했다.

반면 이정은 “오해를 풀었다네? 나도 좀 같이 풉시다”라며 “본질을 뉘우치고 진짜 잘못을 뜯어고치시길. 괜한 사람들 잡지 말고”라 남겼다. 이어 “잘못한 건 쿨하게 인정하시고 진실한 사과면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논란이 발생한 ‘더서퍼스’는 서핑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이수근 박준형 가희 현우 예정화 맹기용 등이 출연한다. 이들은 현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이정 안타깝다" "이정 화날만하다" "이정 대박" "이정 너무하네" "이정 화나겠다" "이정 열받을듯" "이정 무슨 일이지" "이정 해결이 되어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