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 서퍼스' 제작진, 이정 하차논란 해명…"직접 만나 대화하겠다"

입력 2015-07-18 11:33:47 | 수정 2015-07-18 11:3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이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이정




'더 서퍼스' 제작진이 이정의 항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가수 이정이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단 이렇게까지 커질 일인가 싶고 진짜 지우기 싫었는데 다른 피해가 많아질거같은 우려와 부탁에 일단 사진과 글은 내립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이정은 전날 자신이 출연하기로 한 예능프로그램 '더 서퍼스'가 제작 취소된 줄 알았다가 인도네시아 발리에 촬영 중인 멤버들의 사진을 입수하면서 분노를 표했다. 이어 이정은 '더 서퍼스' 제작진을 상대로 출연자 섭외 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더 서퍼스' 하차와 관련해 이정은 "일단 아무것도 모르고 계셨을 출연자분들 제가 너무 좋아하는 분들이고 고마운 분들이셔서 피해가 갈까 걱정이고 순간 욱땜에 경솔했던 점은 사과드립니다. 나머지 제가 받을 사과는 제가 따로 받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결국은 제가 죄송합니다. 뭔지 모르겠지만 죄송합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 "오해를 풀었다네?...나도 좀 같이 풉시다. 웃기지만 죄송합니다 제기랄 본질을 뉘우치고 진짜 잘못을 뜯어고치시길 괜한사람들 잡지말고!!!!!"라며 "프로그램 준비하느라 고생했을 출연진 제작진 많은 과정이 있었을걸 누구보다 잘 알기에 다시한번 글 올립니다...잘못한건 쿨하게 인정하시고 진실된 사과면 됩니다 저는.. 좋은방향으로 끌고 가시길 바라고 프로그램도 잘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더 서퍼스' 제작진 측은 이정의 항의에 대해 "해외촬영 중인 제작진과 확인한 결과, 이정씨는 맨 처음 프로그램 초기 기획단계에서 5월경 섭외 이야기를 주고 받은 것은 맞습니다"며 "그러나 채널 내부적인 사정으로 그 프로그램의 기획을 접게 되며, 이정 측과 '이 프로그램은 못하게 됐다. 미안하다'고 커뮤니케이션을 마쳤다고 합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이후 두 달이 지난 후, 프로그램 성격과 컨셉트가 바뀌면서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 구성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이정씨측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합니다"고 해명했다.

온스타일은 "오해한 부분에 있어서는 제작진이 좀 전에 이정과 직접 통화해서 오해를 풀었다고 합니다"고 밝혔다. '더 서퍼스' 제작진은 촬영을 마친 뒤 이정과 직접 만나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덧붙인 상태다.

'더 서퍼스'와 이정 간의 진실공방에 누리꾼들은 "더 서퍼스 이정 누가 진실이지" "더 서퍼스 이정 안타깝다" "더 서퍼스 이정 열받을듯" "더 서퍼스 이정 화날만하다" "더 서퍼스 이정 너무하네" "더 서퍼스 이정 맘대로 하는듯" "더 서퍼스 이정 무섭다 역시" "더 서퍼스 이정 하차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