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와의 첫 만남…"내 취향 아니다"

입력 2015-07-18 19:25:13 | 수정 2015-07-18 19:25: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정형돈과 혁오가 첫만남을 가졌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가 펼치는 '2015 무한도전 가요제' 세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정형돈은 혁오의 노래를 듣고 "방방 뛰는 곡은 아니구나. 데뷔하자마자 홍대를 점령한 거냐"라고 물었다. 정형돈은 어떻게든 혁오와 대화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오혁은 정형돈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지 못했다.

그러자 정형돈은 답답함을 호소하며 종이를 찾았고 결국 '10문 10답'을 시작하기로 했다. 종이를 준비하는 동안 정형돈은 혁오 멤버들이 기침을 하자 "너네는 왜 다 아프니"라며 짜증섞인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정형돈과 혁오는 곡 작업을 앞두고 장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형돈은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 몇 곡을 들려줬고, "떼창을 하면 좋겠다"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혁오는 "떼창을 하려면 오리엔탈적인 게 있어야 한다"라며 주장했고, 정형돈은 "갈라서자. 나랑 길이 안 맞는다. 팀 바꾸기 없냐"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후 정형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모르겠다. 홍대 씹어 먹고 이태원 씹어 먹었다는데. 솔직히 내 음악 취향은 아니다"라고 속내를 털어놔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정형돈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대박"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최고다"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기대된다"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과연 어떤 곡 나올지"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곡 기대된다"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젤 기대됨" "무한도전 정형돈 혁오 의외의 조합"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