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지니어스' 김경훈, 각오 드러내…"킹메이커 되겠다"

입력 2015-07-18 20:25:54 | 수정 2015-07-18 20:2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더지니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더지니어스



'더지니어스' 김경훈이 각오를 드러냈다.

18일 방송되는 ‘더 지니어스: 그랜드 파이널’(이하 더 지니어스) 앞서 탈락한 유정현, 임요환, 이상민을 제외하고 홍진호, 김경란, 이준석, 최정문, 임윤선, 장동민, 오현민, 김경훈, 김유현, 최연승 등 총 10인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진다.

특히 이날 '더지니어스'에서는 복병으로 지난 회차에서 큰 활약을 떨치며 연맹이었던 이상민을 꺾고 살아 남은 김경훈이 이에 대한 소감과 앞으로 임하는 각오를 새롭게 다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 예정이다

김경훈은 “오늘부터는 킹메이커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며 “이번에는 다른 전략으로 갈 거다. 믿음으로 가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말했다. 이어 “예전에 배신했던 이미지 때문에 함께 하는 것을 사람들이 꺼려하고 있다는 걸 안다. 오늘부터는 부족한 모습들을 고치는 게 이상민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배신자 이미지로 낙인이 찍힌 김경훈은 등장하자마자 다른 플레이어들로부터 견제를 받았다. 김경훈에 대해 플레이어들은 “못 믿겠다”, “불안하다”, “김경훈만 피해 다니면 된다”, “같이 하고 싶지 않다”, “절대 초반부터 함께 가면 안 된다”, “배신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다가 뒤통수 맞을 것 같다” 등 초지일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