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미무어 딸만 있던 자택 수영장서 20대男 변사체 발견…파티광 딸 때문?

입력 2015-07-20 07:39:00 | 수정 2015-07-20 11:1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데미무어 딸만 있던 자택 수영장서 20대男 변사체 발견…파티광 딸 때문?

미국 할리우드 스타 데미무어의 저택 내 수영장에서 20대 남성의 변사체가 발견돼 화제다.

데미무어 자택서 20대男 변사체 발견…사연이?(사진=미녀삼총사2 데미무어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데미무어 자택서 20대男 변사체 발견…사연이?(사진=미녀삼총사2 데미무어 스틸컷)

1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경찰국은 20대 남성이 이날 오전 데미 무어의 베벌리 힐스 자택 뒷마당 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전날 데미무어 집에서 파티가 열렸다는 이웃 주민의 제보를 토대로 이 남성이 술에 취한 채 수영장에서 빠져 익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남성의 변사체를 부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데미무어 집에는 데미무어와 전 남편 브루스 윌리스 사이에서 난 둘째·셋째 딸이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데미무어는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