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 제작진 사과했지만…내용·조작 논란 왜

입력 2015-07-20 06:30:00 | 수정 2016-10-27 22:4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동상이몽' 제작진 사과

SBS '동상이몽' 제작진이 논란이 된 방송분에 대해 사과했다.

'동상이몽' 측은 조작 의혹과 출연자 가족의 페이스북 글 등이 논란이 되자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청자, 그리고 좋은 의도로 함께해 준 가족분들과 출연진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동상이몽'은 18일 방송된 '딸 바보 아빠 좀 말려줘요'라는 사연이 조작 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날 방송에선 고등학교 2학년인 딸과 멀어지고 싶지 않다며 엉덩이와 허벅지를 만지고 입에 뽀뽀를 하는 아버지와 이를 거부하는 딸이 출연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딸은 "다 컸다고 생각하는데 아빠가 자꾸 만지니 불편하다", "아빠는 남자고 힘이 세서 결국에는 잡힌다. 강제적으로 잡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 기분이 나쁘다"는 등의 고민을 토로했다.

'동상이몽'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아빠의 일방적인 사랑이 되는 순간 폭력", "부모 자식 간의 문제는 누군가에게 평생의 상처로 남을 수 있다", "민감한 문제를 가볍게 다루지 말라"는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아빠가 딸을 성추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수위 높은 비판도 있었다.

이에 해당 가족의 큰딸이라고 밝힌 여성이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이라 만들어진 장면이 많다"며 "촬영 내내 작가들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아빠조차 녹화 도중 '스킨십을 너무 많이 한다, 지겹다'는 말을 했을 정도"라는 말도 덧붙였다.

'동상이몽' 작가들의 요청으로 메시지는 모두 삭제했다고 밝힌 큰딸은 자신들이 참여 신청을 한 것이 아니라 방송작가가 동생을 섭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방송 내용 자체가 논란이 된 데 이어, 제작진의 조작 논란으로 사안이 확대된 것이다.

또한 이날 방송은 사연의 주인공인 작은딸이 "집 안뿐 아니라 밖에서도 허리에 손을 감는 등 스킨십을 하는 아빠 때문에 사람들이 어떻게 볼지 걱정이 된다"며 눈물을 흘렸지만, 일부 출연자는 "아빠가 딸을 만지는 게 울 일은 아니다", "나도 우리 엄마 팔순 지나면 뽀뽀할 거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가족 간의 소통을 다루는 프로그램에 배우, 방송인 등의 패널이 전문성 없는 발언을 해 오히려 상처를 가중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동상이몽' 제작진은 "녹화 분위기를 밝게 이끌기 위해 했던 이야기들이 의도와는 다르게 전달됐다"고 해명한 뒤, "'동상이몽'은 직접 신청 혹은 섭외로 출연신청을 받고, 해당 가족을 직접 만나 심층인터뷰를 한 후 출연 여부를 결정한다"며 "해당 가족이 서로의 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기회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녹화를 진행했고, 훈훈한 분위기에 녹화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동상이몽'은 앞으로 더욱 시청자들이 보기 편안한 방송이 될 수 있도록 이번 기회를 거울 삼아 노력하겠다"며 "가족들의 소통과 갈등 해결의 창구가 되는 '동상이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