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데미무어, 저택내 수영장서 20대 남성 물에 빠져 사망…대체 무슨일이

입력 2015-07-20 06:52:57 | 수정 2015-07-20 06:52: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데미무어 / LOL(2012)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데미무어 / LOL(2012) 스틸컷


미국 할리우드 스타 데미 무어(53)의 저택 내 수영장에서 20대 남성이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경찰국은 이 20대 남성은 이날 오전 데미 무어의 베벌리 힐스 자택에 있는 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숨져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전날 밤 데미무어 집에서 파티가 열렸다는 이웃 주민의 제보를 토대로 이 남성이 술에 취한 채 수영장에서 빠져 익사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이 집에는 데미무어와 전 남편 브루스 윌리스 사이에서 난 둘째·셋째 딸이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데미무어는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