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닝맨' 2PM찬성-백진희 대형사고 발생 '깜짝' "옷 찢더니…" 꺄악

입력 2015-07-20 08:20:39 | 수정 2015-07-20 08:2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런닝맨' 찬성이 백진희의 옷을 찢는 대형사고가 발생해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우리집으로 와요' 특집으로 2PM, 백진희가 출연 해 즐거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찬성은 시소에 있는 다른 팀 멤버의 이름표를 뜯는 게임을 했다.

이날 택연은 백진희를 향해 "혹시 티셔츠 안에 뭐 입었어요?"라고 물었고 이 말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숙녀에게 실례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런닝맨' 출연진은 "짐슴돌이 아닌 짐승", "음흉하다"며 장난스럽게 택연을 나무랐고, 찬성이 나서서 "이름표를 떼다가 옷이 찢어질까 걱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오해를 무마했던 찬성이 도리어 사고를 치고 말았다. 게임중에 찬성은 백진희의 이름표를 떼다가 옷을 찢어버리며 대형사고를 쳤다.

찬성이 사고를 치자 모든 사람들이 나와 찬성을 구박했다.

당황한 찬성에게 '런닝맨' 출연진은 '정의구현' 인디언밥을 선물했고, 시청자들 역시 이에 폭소하며 "'런닝맨' 음흉돌 특집 잘 봤습니다", "'런닝맨' 시청 가능 연령이 올라가겠어요", "오늘 '런닝맨'은 2PM의 조직적인 팀플레이가 돋보였습니다" 등의 장난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유재석은 "진희는 고소를 준비 중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