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잠원동 새마을금고 강도 침입, 女직원 인질 삼더니…'충격'

입력 2015-07-20 13:09:35 | 수정 2015-07-20 17:20: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잠원동 새마을금고 잠원동 새마을금고 / 돈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잠원동 새마을금고 잠원동 새마을금고 / 돈 사진 = 한경DB


잠원동 새마을금고 강도 사건

서울시 잠원동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금품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낮 12시 20분쯤 잠원동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흉기로 여직원을 위협하고 현금 2400만 원을 탈취 후 달아났다.

해당 지점 은행 직원에 따르면 범인은 "돈 집어넣어, 엎드려, 빨리 넣어"라고 윽박질렀고, 현금보관함 안에 들어 있는 돈을 가방에 직접 담아 현장을 떠났다.

범인은 오토바이를 타고 신사역 방향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이 출동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