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대본 열공 열풍

입력 2015-07-21 01:17:00 | 수정 2015-07-21 01:1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의 불철주야 대본 삼매경이 포착됐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대본에 열중하는 이준기의 모습과 함께 이유비-심창민-이수혁-김소은-장희진-이순재-김명곤 등 배우들의 열정 넘치는 ‘대본 열공’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이하 ‘밤선비’) 측은 대본 공부에 푹 빠진 배우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근엄포스’를 자랑하는 이순재부터 ‘불철주야’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이준기까지 열정적인 배우들의 모습이 가득 담겨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준기 분)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조양선(이유비 분)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오싹함과 스릴을 안길 판타지 멜로다.



이준기는 밤낮을 가리지 않는 대본 공부로, ‘대본 중독’임을 인증했다. 특히 그의 ‘대본 연습’에 동원된 필수 아이템이 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바로 미니 손전등으로, 이는 어둠 속에서도 대본을 보겠다는 그의 강한 의지와 어둠도 막지 못하는 이준기의 대본 사랑을 느끼게 한다.



이어 대본 연습을 할 때도 앙증 매력이 터져 나오는 이유비의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이유비는 큰 바위 위에 쪼그려 앉아 대사를 체크하고 있는데, 대본을 보고 귀여운 표정으로 연기를 해보고 있어 엄마미소를 짓게 한다.



또한 명품 배우 이순재-김명곤은 함께 대사를 맞춰 보고 있다. 두 사람은 등장할 때마다 ‘압도적 포스’로 화면을 꽉 채우고 있는데, 대본 연습 중에도 근엄함과 카리스마를 뿜어내 보는 이들을 압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심창민-이수혁은 대본을 손에 꼭 쥐고 초집중 모드로 돌입해 눈길을 끌고 있고, 김소은-장희진은 촬영 파트너인 이준기와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 전 세심하게 대본을 체크하는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