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나카드, 전산 장애로 체크카드 결제 오류…"금전적 손실, 전액 보상"

입력 2015-07-20 19:09:24 | 수정 2015-07-20 19:0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나카드 전산 장애

하나카드와 외환카드의 전산통합 첫날 전산 장애가 발생했다.

하나카드는 이날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 전산시스템을 합치면서 오전 5시까지 신용·체크카드 결제가 중단된다고 SMS로 고객에 알렸다.

하지만 예고된 시간 이후에도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체크카드가 두 차례 결제되지 않았다. 오전 8시, 오후 12시 30분 이후 각각 30분씩이다. 카드 이용이 몰리는 출근길과 점심시간으로 고객의 항의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하나카드 관계자는 “카드사 전사시스템을 통합하는 첫날이다 보니 일시적으로 서버가 불안정해 고객에게 불편을 끼쳐드렸다”며 “현재는 시스템을 복구해서 카드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결제 승인 관련 궁금한 점이 있으면 고객센터(1800-1111)에서 빠른 시간 내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만약 고객이 승인과정에서 금전적으로 손실을 입었다면 전액 보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나카드의 갑작스러운 전산 오류는 승인 및 매입 업무를 주로 담당하는 17개 밴(VAN)사가 업무를 재차 진행하는 과정에서 시차가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