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권선택, 시장직 박탈에 억울함 호소 "당선무효 납득 안된다"

입력 2015-07-20 19:46:51 | 수정 2015-07-20 19:4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권선택 대전시장 당선무효형 / 권선택 대전시장 당선무효형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권선택 대전시장 당선무효형 / 권선택 대전시장 당선무효형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권선택 대전시장 당선무효형

권선택 대전시장이 당선무효형 선고에 상고 의지를 내비쳤다.

20일 오전 대전고법에서 2시간여 동안 진행된 선고 공판이 끝나고서 취재진 앞에 선 권선택(60·새정치민주연합) 시장은 "잘못한 게 있고 죄도 있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당선 무효형이 선고돼 시장직 박탈까지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최후까지 저의 부당함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며 상고할 뜻이 있음을 밝혔다.

그는 "재선거를 하게 돼 대전의 성장 열차가 2∼3년 동안 멈추게 되는 것이 가장 걱정"이라며 "이번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시민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기대했는데 조금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와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부당한 점을 충분히 납득시켜 대전 시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선택 시장은 지난해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사전선거 운동을 하고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