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한주완, 반정의 회오리 속에서도 변치 않는 일편단심

입력 2015-07-21 09:00:09 | 수정 2015-07-21 09:0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월화드라마 ‘화정’ 의 배우 한주완이 절체절명의 순간에 이연희의 목숨을 지켜냈다.

20일 방송된 29회에서 강인우(한주완 분)는 광해(차승원 분)의 특명을 받고 정명공주(이연희 분)가 납치된 장소로 찾아가 그녀를 보호했다. 그 당시 정명은 김자점(조민기 분) 일당의 간계에 빠져 약물에 중독된 채 감금된 상태였다.

광해는 자신의 마지막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고 최후의 결단을 내렸다. 실력자 강주선의 장자 강인우를 만나려는 것. 그렇게 해서라도 공주와 화기도감 사람들을 지키겠다는 결심이었다.

광해는 인우에게 “아비를 닮아 영리한 자이니 내 제안을 받아들이겠느냐?”고 말했다. 광해의 제안에 놀란 인우는 “정녕 이것이 어떤 일인지 알면서도 하시는 말이냐?”고 되물었지만 광해는 “무엇보다 공주를 위할 수 있는 이 일을 자네가 해주길 바란다” 간곡히 부탁했다. 비록 인우가 반정에 가담한 세력일지라도 정명을 일편단심으로 사랑한다는 것을 광해는 알고 있었던 것이다.

결국 광해는 훈련대장을 강주선의 앞잡이로 바꾸고 인우에게 밀명을 내려 능양군에게 접근하도록 했다. 인우는 능양군을 만나 “이번 거사의 결정적인 힘을 내가 드릴 수 있다”고 유인했다. 훈련대장을 움직여 반정을 도와주겠다는 뜻이었다.

또한 반군의 무리들이 대궐로 쳐들어가기 전, 인우는 주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것이 공주마마를 위하는 일이라고 해도 내가 너와 마마의 용서를 얻을 수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앞으로 우리 세 사람은 더욱 먼 곳에 서게 될 거야”라고 닥쳐올 운명과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해 회한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인우의 활약은 눈부셨다. 광해, 능양, 자경, 정명, 주원 등을 잇따라 만나며 빈틈 없는 작전을 수행했다. 그 결과 광해는 패주가 됐고 능양군은 ‘인조 반정’으로 새로운 어좌에 올랐다. 하지만 친구였던 주원과 평생 지켜주고 싶었던 정명의 사이에서 이제 인우의 운명은 어찌될 것인지 시청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