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맥심 김소희 갑오징어 만든 앱은?

입력 2015-07-21 09:03:00 | 수정 2015-07-21 09:0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성잡지 맥심(Maxim)에서 섹시퀸으로 꼽힌 미스맥심 김소희씨가 한 애플리케이션에서 '갑오징어'가 된 굴욕사연이 화제다.

모델 김소희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어플이 날 갑오징어로 만들었다”며 어플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올렸다.

캡처 화면에는 김소희씨 사진과 함께 “당신은 못생긴 애들 중에서 가장 훈훈합니다. 오징어 중의 갑오징어!”라는 문구가 적혀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봄블링-그린라이트 게임’이라는 외모 평가 방식의 소개팅 애플리케이션 결과화면을 캡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