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약 사이다' 피의자 CCTV 찍힌 수상한 행동이 '경악'

입력 2015-07-21 10:23:12 | 수정 2015-07-21 10:23: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약사이다 용의자 구속 / 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농약사이다 용의자 구속 / YTN 방송화면


'농약 사이다' 피의자 구속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사이다' 사건 피의자 박모(82)씨가 구속됐다. 박씨는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박씨는 사건 발생 전날인 지난 13일 마을회관에서 피해 할머니들과 화투를 하다 이중 1명과 다퉜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사건 당일인 14일 오후 2시를 전후해 박씨를 포함 피해자 6명은 모두 마을회관으로 다시 모였다. 당시 피의자는 오후 1시9분께 집을 나와 평소 다니던 길이 아닌 마을회관 우회도로로 이동했다.

경찰은 박씨가 범행을 실행에 옮기기 전 자신과 다퉜던 할머니의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평소와는 다른 길을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오후 2시43분께 박씨를 제외한 나머지 6명이 마을회관에 있는 냉장고에서 사이다를 꺼내 나눠 마셨다. 이 중 신모(65)씨만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마을회관 밖으로 나왔다.

피의자 박씨도 신씨를 뒤쫓아 문밖으로 나왔고 마침 마을회관으로 들어오던 또 다른 박모(63·여)씨가 이를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당시 출동했던 구급차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사건 이후 박씨의 수상한 행동을 포착했다.

문밖으로 나온 신씨는 마을회관 옆 가건물과 피의자 박씨의 전동스쿠터가 있던 사이 공간에 쓰러졌다. 처음 온 사람들 눈에는 잘 띄지 않는 장소다. 하지만 박씨는 119구급차가 마을회관 진입로로 들어서는 순간 구급차를 힐끗힐끗 바라보며 마을회관 안으로 다시 들어가 버렸다.

신씨가 쓰러져 있는 상황과 마을회관 안에 쓰러진 사람들이 더 있다는 것을 구급대원들에게 설명하지 않고 자리를 뜬 것이다.

3분쯤 지나 구급차가 쓰러진 신씨를 태우고 마을회관 입구를 빠져나갈 때 박씨는 회관 앞 계단에 걸터앉아 구급차 반대편쪽 산을 바라보고 있다.

이어 50여분쯤 뒤 이장이 마을회관 안으로 들어갔을 때는 나머지 할머니 5명 중 4명은 거실에서, 1명은 주방에서 토사물과 거품 등을 내뿜은 상태로 쓰러져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상식적으로 구급차가 왔으면 신씨가 쓰러진 곳과 추가 피해자 여부 등을 구급대원들에게 적극 알려야 하는데 피의자는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떠나기 전까지 단 한번도 눈을 마주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직접 살충제 원액을 다뤘다는 유력 증거도 발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박씨가 입었던 상·하의, 전동스쿠터 손잡이 등에서 사이다에 든 살충제와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

피의자 가족은 "피해 할머니들이 내뱉은 거품과 토사물을 닦아주다 묻은 것이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이 역시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숨진 할머니 위액과 토사물 등 타액에서는 살충제 성분이 전혀 나오지 않았고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곳도 바지 주머니 안쪽, 바지 밑단, 상의 단추 부분 등으로 피의자 토사물을 닦은 곳이라고 보기 힘들다는 것.

경찰 관계자는 "감식 결과를 볼 때 피의자 박씨가 사이다에 탄 살충제 원액을 직접 다룬 것이 확실하다"며 "프로파일러들을 투입한 결과 피의자는 과거 생활에서 겪은 어떤 일들 때문에 분노 등 감정을 한꺼번에 폭발시키는 경향이 있다는 결과도 나왔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