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지섭, '래퍼 소간지'로 귀환…"연기생활과는 상관없는 나의 연결고리"

입력 2015-07-21 10:21:11 | 수정 2015-07-21 10:2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지섭 래퍼 변신기사 이미지 보기

소지섭 래퍼 변신


"It's so ganzi time!"

배우 소지섭이 약 1년 1개월 만에 ‘래퍼 소간지’로 화려하게 귀환한다.

소지섭이 오는 22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SO GANZI(WHITE)’, ‘SO GANZI(BLACK)’등 두 개의 신곡을 동시 발표하는 것. 두 곡은 후렴구를 제외하고 랩 부분이 같은 가사로 이뤄진 쌍둥이 곡으로, 180도 다른 멜로디와 분위기로 래퍼 소지섭의 극과 극 매력을 더욱 부각시킬 예정이다.

먼저 타이틀 곡인 ‘SO GANZI(BLACK)’은 묵직한 사운드로 진한 힙합의 향기를 전하며 팬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소울다이브’ 넋업샨의 무게감 있는 인트로 랩으로 시작, 래퍼로서 컴백을 알리는 소지섭의 거침없는 랩과 뉴데이의 파워풀한 피처링이 이어지며 정통 힙합 분위기를 담아내는 것. 반면 ‘SO GANZI(WHITE)’는 비슷한 구성으로 이뤄져 있지만, 아드레날린을 절로 자극하는 신나는 리듬과 멜로디로 ‘SO GANZI(BLACK)’과 정반대 분위기를 연출하며 듣는 이들에게 경쾌한 흥겨움을 선사한다.

특히 소지섭은 직접 작사한 솔직담백한 랩 가사를 통해 ‘열정 래퍼’로서 또 한 단계 성장을 알렸다. “I know 나도 랩을 하는 건 내 발등을 찍는 도끼. 연기생활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나의 연결고리” 등 기존 힙합 가수의 이름과 곡을 인용, 귀에 쏙쏙 들어오는 래핑으로 래퍼 소지섭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던지는 사람들을 향해 강한 메시지를 던졌다.

더불어 “그래 또 난 열정을 태우고 태운, 랩을 듣고 즐기면서 배우는 배우” 등 센스 있게 맞아 떨어지는 라임으로 ‘소간지 표 펀치라인’을 선보이며 스스로를 표현, 듣는 이들을 집중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지섭의 이번 신곡은 든든한 실력파 뮤지션들이 참여, 곡의 퀄리티를 무한 업그레이드 시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소지섭의 힙합 소울메이트로도 널리 알려진 ‘소울다이브’는 이번에도 곡 작업을 함께하며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여기에 드렁큰 타이거, 리쌍, 지조 등의 앨범과 공연에 참여했던 DJ JUICE와 2014년 데뷔한 핫한 신인 ‘뉴데이’가 새롭게 의기투합했다. DJ JUICE는 작곡과 디제잉을 맡아, ‘뉴데이’는 정반대 분위기의 두 곡을 완벽 소화하며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다.

한편 소지섭은 지난해에 이어 오는 25일부터 대만, 중국, 일본 등의 팬들을 직접 찾아 나서는, ‘아시아 팬미팅’에 나선다. 25일 대만을 시작으로 8월 2일에는 중국 상해, 8월 28일과 30일은 일본 코베와 도쿄에서 팬미팅을 개최, 올 여름 아시아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소지섭은 이번 팬미팅 ‘Let's go together’에서 신곡 첫 무대는 물론이고 그간 발표했던 곡들을 부르며 더욱 성숙해진 ‘배우 소지섭’과 ‘래퍼 소간지’의 면모로 아시아 팬들과 만난다.

사진 제공: 51K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