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딱 너 같은 딸’ 강성민, 정혜성만 만나면 ‘으르렁’

입력 2015-07-21 22:35:00 | 수정 2015-07-21 22: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딱 너 같은 딸’의 강성민과 정혜성이 다시 한번 불꽃튀는 신경전을 펼쳤다.

20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딱 너 같은 딸’ (극본 가성진 연출 오현종 박원국) 46회에서 강성민과 정혜성이 만나기만 하면 투닥투닥 싸우면서도 묘하게 서로 신경 쓰는 미묘한 모습을 보였다.

희성(정혜성)은 하영에게 “엄마 언제 오시니?”하고 묻고 하영은 “오늘 오는데.”라고 답한다. 이에 하영은 “당산동 엄마. 다음에는 성수동 엄마가 온대요.”라며 엄마가 여러 명 있다고 말한다. 그러자 하영은 “니네 아빠 바람둥이지?”라며 현우(강성민)을 바람둥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바람둥이가 무슨 뜻인지 몰랐던 하영은 희성의 말을 그대로 전하여 난감한 상황에 처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