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토리' 인분교수 피해자, 2012년부터 폭력 시달려…여직원에게도 학대당해

입력 2015-07-21 21:47:44 | 수정 2015-07-21 21:4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토리 인분교수 / 뉴스토리 인분교수 사진=성남중원경찰서기사 이미지 보기

뉴스토리 인분교수 / 뉴스토리 인분교수 사진=성남중원경찰서


뉴스토리 인분교수

'뉴스토리'에서 '인분 교수' 사건의 피해자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21일 방송된 SBS '뉴스토리'에서는 최근 수면 위로 드러난 '인분교수 사건'을 파헤쳤다. 이사건의 시작은 2012년 중순, 한 청년이 디자인학계에서 저명한 J교수가 운영하는 회사에 취업을 하게 되면서부터였다.

교수와의 사소한 트러블이 끔찍한 폭력으로 번지면서 청년의 삶은 만신창이가 됐다. 충격적인 일은 모든 것이 교수 단독의 행동이 아닌 친한 동기와 회사 동료들이 가담한 조직적인 학대였다는 것. 인분교수 사건 피해자는 "맞고 또 맞고 피멍이 들어도 또 맞고 그러니까 피부가 시커메지면서 딱지를 넘어서 걸레가 됐다"고 말했다.

학대사건에는 대학교수 겸 디자인협회장 장교수와 교수의 조카 장씨, 여직원 또한 폭행에 가담하진 않았지만 학대를 부추겼다. 피해자는 "여직원도 화가나면 때리고 했다. 방관만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교묘하게 폭력뿐만 아니라 괴롭힘도 시작했다. 피해자에 따르면 이들은 호신용 스프레이를 입에 뿌렸다. 그것도 손발을 묶고 입에는 재갈을 물리고 얼굴에 봉지를 씌웠다. 피해자는 "아파도 소리를 못 질렀다. 그러면 입에 들어가게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는 "또 벌만 서다가 그것도 안되니까 인분을 먹였다. 인분 먹인 날에는 양치하라고. 입 벌리지 말라고 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