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G전자, 구글 피인수설 '증권가 루머'에 주가 급등…진실은?

입력 2015-07-22 18:16:27 | 수정 2015-07-22 18:1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LG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LG / 사진=한경DB

LG전자 구글

구글이 LG전자를 인수한다는 루머가 퍼져 유가증권 시장이 들썩인 가운데, LG전자 측이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내놨다.

하락세를 기록하던 LG전자 주가가 구글에 인수된다는 루머에 장중 한때 10% 넘게 급등했다. 구글이 LG전자 지분 35%(약 2조5000억원)를 사들인다는 루머가 퍼졌기 때문.

22일 유가증권 시장에서 LG전자는 전날보다 1300원(3.07%) 뛴 4만3650원에 거래됐다. 오전 한때엔 전 거래일보다 14.52%나 급등한 4만85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후 급등세는 꺾였지만 종가는 결국 상승 마감으로 끝났다. 거래량도 635만주로 전일 136만주보다 5배 가까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이에 LG전자 관계자는 22일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블록딜로 지분을 매도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금융투자업계도 구글의 LG전자 인수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증권사 전자업종 담당 연구원은 "LG전자가 워낙 상황이 좋지 않아 이런 얘기가 나온 것 같다"며 "구글 인수설은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