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수빈-구자욱, 열애설 부인…류중일 "유혹에 넘어가면 우리도 헤어져야"

입력 2015-07-22 00:14:06 | 수정 2016-10-27 22:4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채수빈-구자욱, 열애설 부인

채수빈이 올 시즌 KBO리그 신인왕 후보로 주목받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채수빈의 소속사 토인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채수빈과 구자욱은 친한 사이일 뿐"이라며 "채수빈이 지인들과의 만남에서 구자욱을 배웅하는 사진이 오해를 부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채수빈 측은 충분히 오해를 살 만한 사진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사진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다른 지인들도 근처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채수빈과 구자욱이 편하게 다닐 만큼 부담 없는 관계"라고 설명했으나, 같은 날 구자욱은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채수빈을 알게된 지 열흘밖에 지나지 않았다"고 밝혀 당분간 의심의 눈초리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만난 지 열흘 만에 손을 잡고 다닐 만큼 친해질 수 있느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채수빈과 구자욱의 열애와 관련해 삼성의 류중일 감독은 "차라리 빨리 터진 게 낫다"며 "뭐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제 정신 차리고 야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월 류 감독은 구자욱에게 "여성의 유혹에 넘어가면 우리도 헤어져야 한다"며 이성 교제는 인정하지만 교제로 인한 기량 하락은 간과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