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 꼭 잡고 걸었지만…채수빈·구자욱 "우리는 친구"

입력 2015-07-22 00:42:31 | 수정 2016-10-27 22:4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채수빈-구자욱, 열애설 부인

채수빈과 구자욱이 최근 불거진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채수빈과 구자욱은 손을 잡고 걷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연기자인 채수빈과 야구선수인 구자욱 모두 각각의 분야에서 신인급이기 때문에 곳곳에서 "벌써"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자 채수빈의 소속사 토인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채수빈과 구자욱은 친한 사이일 뿐"이라고 부인했다.

채수빈 측은 "채수빈이 지인들과의 만남에서 구자욱을 배웅하는 사진이 오해를 부르게 됐다"며 ""사진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다른 지인들도 근처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충분히 오해를 살 만한 사진이라고 인정했다.

채수빈 측은 "구자욱과 편하게 다닐 만큼 부담 없는 관계"라고 설명하기도 했으나 같은 날 구자욱의 반응이 오히려 혼란을 가중시켰다.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구자욱이 "채수빈을 알게된 지 열흘밖에 지나지 않았다"고 밝힌 것이다.

채수빈과 구자욱의 말을 종합하자면 두 사람은 '만난 지 열흘 만에 손을 잡고 다닐 만큼 친해진 사이'인 것이다.

누리꾼들 역시 "채수빈과 구자욱, 정말 친구?", "구자욱, 채수빈 손 대신 신인왕 잡으려나" 등으로 긴가민가 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채수빈과 구자욱의 열애와 관련해 삼성의 류중일 감독은 "구자욱이 이제 정신 차리고 야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 시즌 신인왕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구자욱의 입장에선 매스컴을 타는 홍역을 빨리 치르는 게 낫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4월 류 감독은 구자욱에게 "여성의 유혹에 넘어가면 우리도 헤어져야 한다"며 이성 교제는 인정하지만 교제로 인한 기량 하락은 간과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