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경완 "집·차·카드 명의가 모두 아내 장윤정으로…" 폭로

입력 2015-07-23 09:16:27 | 수정 2015-07-23 09:1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경완 장윤정 / 사진 =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도경완 장윤정 / 사진 = KBS 제공


아나운서 도경완이 장윤정 남편으로 사는 애환을 토로해 동정심을 한 몸에 받았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잉꼬부부’ 노사연-이무송, 장윤정-도경완, 레이먼 킴-김지우 부부가 출연해 요절복통 부부동반 모임을 열 었다.

이날 녹화에서 도경완은 본의 아니게 무소유를 실천하고 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앞서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생활비를 반반씩 각출해 사용한다며, 합리적(?)인 부부 자산관리 시스템을 공개했다. 그러나 도경완은 이에 반기를 들며 그 동안의 애환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경완은 “생활비를 반반 내는 것에 불만은 전혀 없다. 아내가 카드도 주고, 차도 타라고 차도 해준다. 그런데 살다 보니 내 명의로 된 게 하나도 없더라. 세상 떠날 때 정리할 게 하나도 없다”며 깜짝 울분을 토해냈고, 이어 박명수는 “아나운서 계의 법정스님이네요”라며 위로 아닌 위로를 건네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장윤정은 “결혼 전에 제 집이라서 집이 제 명의로 되어있었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미안하더라. 그래서 집 명의를 공동으로 바꾸려고 한다”며 도경완의 민원에 즉각 시정조치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세 부부의 허심탄회한 폭로전이 계속됐다고 알려지는 가운데, 뜨거운 부부들의 뜨거운 토크가 이어질 ‘부부매점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