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뷰] 18년 연기 인생…톱스타 전지현으로 사는 삶이란

입력 2015-08-06 15:40:00 | 수정 2015-08-07 14:5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현진 기자] "전 근심과 걱정이 없어야 연기에 몰입할 수 있어요. 장황하게 어떻게 잘 살겠다는 생각보단 잘먹고, 잘 사는게 좋은 연기를 펼칠 수 있는 길이죠."

전지현은 화려한 톱스타로 오랜 세월을 살았지만 여전히 새로운 캐릭터와 흡입력 있는 작품을 기다린다.

전지현이 출연한 영화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이야기다. 그는 영화 '암살'을 이끌어가는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 역을 맡았다.

기자는 전지현과 인터뷰 당시 그의 임신 사실을 알지 못했다. 전지현이 '암살' 개봉을 앞두고 영화가 아닌 자신에게 이목이 집중되는 것에 대한 걱정 때문에 이 사실을 숨긴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전지현은 자신의 연기와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강하다.

"제가 미쳐서 집중할 수 있는 것이 뭐가 있을까요? 연기 외엔 없어요. '내 안에서 뭘 꺼내서 보여줄까, 내겐 아직 무엇이 남아있을까' 늘 생각해요. 모든 걸 다 보여줄 순 없겠지만 같은 걸 표현하더라도 이젠 예전보다 심도 있는 연기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 것 때문에 시간이 흐를수록 연기를 하는데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되죠."

어린 나이에 돈과 명성, 인기까지 얻은 그는 결혼 후 '제 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전지현으로 산다는 것은 어떨까.

"결혼 후 마음이 여유로워지고 편안해지는 건 맞아요. 주위 시선이 부드러워 진게 가장 큰 변화죠. 저를 바라보는 경계심이 줄어든거 같아요. 제 평가들이 부드러워졌고, 벽이 사라진 느낌이예요. 전지현이란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만 특별하면 된다고 생각해요. 일상생활에서도 톱스타로 산다면 외롭죠. 어릴때부터 활동하다보니 주변 시선에 대해선 무딘 편인 것 같아요."

광복절이 다가오면서 '암살'에 대한 분위기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암살'은 5일 27만2814명을 끌어모으며 누적 관객수 765만명을 동원했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