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케아 말름 서랍장에 깔려 2명 사망, 美 리콜 조치…국내는?

입력 2015-07-23 14:59:00 | 수정 2015-07-23 18:3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케아 말름 서랍장에 깔려 2명 사망, 美 리콜 조치…국내는?
이케아 말름 서랍장 때문에 2명 사망, 美 리콜 조치…국내는?(사진=이케아 광명점 및 말름 서랍장, 한경닷컴 DB 및 이케아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이케아 말름 서랍장 때문에 2명 사망, 美 리콜 조치…국내는?(사진=이케아 광명점 및 말름 서랍장, 한경닷컴 DB 및 이케아 홈페이지)


미국에서 이케아 말름(Malm) 서랍장이 넘어져 아이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미국에서 이케아와 안전당국이 사실상 리콜 조치에 들어갔다고 주요 외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케아와 미국 소비자상품안전위원회(CPSC)는 이케아의 말름 시리즈를 비롯한 이케아 서랍장 제품 구매 고객에게 서랍장을 벽에 고정시키는 키트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케아와 CPSC가 이번 조치에 대해 리콜이란 표현은 쓰지 않았지만 사실상 제품 수리를 뜻하기 때문에 현지에서 리콜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이번 조치가 적용되는 서랍장은 말름 서랍장을 비롯해 총 2700만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해 미국에서 이케아 말름 서랍장이 넘어지면서 아이가 깔리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결과란 분석이다.

앞서 미국 펜실베이니아 웨스트체스터에서 2살 남자아이가 말름 6단 서랍장에 깔려 사망했다. 워싱턴 스노호미시에서도 23개월 남자아이가 말름 3단 서랍장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케아 측은 말름 서랍장이 넘어지는 사고가 14건 접수됐고, 이로 인해 4명이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케아코리아는 "미국의 이케아는 리콜이 아니라 리페어(수리) 조치를 한 것이고, 한국 이케아도 리콜을 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케아 코리아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말름 서랍장을 설치한 뒤 벽에 고정을 해야 하는데 고정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며 "미국 이케아에서 말름 서랍장에 대해 리콜을 한 것이 아니라 리페어(수리)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한국의 경우 말름 서랍장을 구입한 고객이 원할 경우 벽을 고정하는 키트를 무료로 배포할 방침이란 뜻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