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천희-박성웅-조정석, 리더 3인방 등장

입력 2015-07-24 09:14:00 | 수정 2015-07-24 09:14: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심을 사로잡는 매력만점 리더들이 나타났다.

올 여름 각각 드라마를 통해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주인공은 바로 이천희, 박성웅, 조정석. 달달한 수사로맨스, 긴장과 스릴 넘치는 수사극, 달콤살벌한 로맨틱 코미디까지 다양한 장르 속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는 이천희, 박성웅, 조정석 세 배우의 매력대결은 회를 거듭할 수록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선 이천희는 KBS2TV 드라마 ! ;‘너를 기억해’에서 경찰청 부청장의 아들이자 고시 출신 특채로 특수범죄수사팀(이하 ‘특범팀’)의 팀장으로 임명 된 강은혁으로 변신했다. ‘너를 기억해’는 베일에 싸인 과거의 진실과 묻어뒀던 기억, 미스터리한 인물들의 정체에 다가가다 사랑에 빠지는 수사 로맨스이다. 훈훈한 외모, 뛰어난 두뇌, 화려한 스펙까지 소유한 엘리트로 변신한 이천희는 끝없는 자기자랑과 귀여운 허세로 이중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천희는 좋은 환경에서 자라 남부러울 것 없었던 강은혁이 특범팀 팀장으로 임명 되면서 난생 처음 겪게 되는 당황스러운 경험들을 유쾌하게 그려내 극의 재미를 더욱 높이고 있다.

특범팀의 리더인 이천희는 팀원 아끼는 투철한 책임감이 매력포인트다. 깔끔한 수트 차림의 젠틀한 겉모습과는 달리 팀원들과 순탄치 못한 첫 만남으로 웃음을 자아낸 바 있는 이천희는 부청장인 아버지와 맞서 싸우면서까지 팀원을 보호하려 애쓰는 책임감 있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천희는 회가 거듭될 수록 이론에만 강한 팀장이 아닌 사건 현장에서도 출중한 무술실력까지 선보이며 매력을 발산 중이다. 진지, 코믹, 카리스마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 넣는 비타민으로 등극한 이천희의 활약은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성웅은 tvN 드라마 ‘신분을 숨겨라’에서 카리스마와 냉철한! 판단력 지닌 장무원으로 변신했다. ‘신분을 숨겨라’는 경찰청 본청 내 극비 특수 수사팀 수사5과의 범죄 소탕 이야기를 그린 도심 액션 스릴러 극으로 팀원들은 평범한 듯 일상 속에서 생활하지만 도청, 감청, 잠입 등 막강한 수사권을 바탕으로 강력 범죄에 맞서는 이야기이다. 박성웅은 극 중 수사5과를 창설한 주역이자 팀의 리더로 겉으로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지만 속은 깊고 진중한 면모를 지닌 캐릭터에 100% 녹아 든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박성웅의 리더로서의 존재감은 팀원을 감싸 안는 포용력으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팀원이 작전 수행 중 돌발행동으로 물의를 일 ! 켜 최악의 상황이 닥쳐도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믿음으로 팀을 이끄는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것. 갑작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절제된 내면연기, 대사 한마디 눈빛 하나에도 묵직한 내공을 녹여내는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성웅은 카리스마와 동시에 인간미까지 갖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 외에도 위험에 빠진 팀원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고 적과 맨 몸으로 싸워 이기는 등 가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는 박성웅의 열연은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2년 만에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조정석은 허세 작렬 달콤살벌한 자뻑 셰프 강선우로 변신해 여심 사로잡기에 나섰다. ‘오, 나! 의 귀신님’은 음탕한 처녀귀신이 빙의 된 주방 보조 박보영과 자뻑 스타 셰프 조정석이 펼치는 응큼하고 발칙한 빙의 로맨스이다. 조정석은 겉으로는 까칠하고 거친 독설을 서슴없이 날리지만 속은 한없이 여리고 정이 많은 한 여자를 남몰래 짝사랑하는 일편단심 순정남의 모습까지 선보이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조정석의 리더십은 겉과 속이 다른 인간미 넘치는 면모로 나타나고 있다. 조정석은 요리 재료를 몰래 사용한 수셰프에게 당장 떠나라고 소리치지만 막상 레스토랑을 박차고 나가자 착잡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것. 이후 유일하게 강아지에게만 자신의 힘든 속내를 털어 놓는 조 ! 석의 모습은 보는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n bsp;고민을 거듭하던 끝에 결국 수셰프에게 먼저 손을 내미는 조정석은 까칠함과 독설로 무장한 겉모습과 달리 속으로는 따뜻하고 정 많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 몰입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조정석은 처녀귀신이 빙의 된 박보영의 거침없는 스킨십에 어쩔 줄 몰라 하는 귀여운 모습까지 선보이고 있어 앞으로 그가 보여줄 다양한 매력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