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가요제'로 뜨나 했더니…혁오, 표절 논란 휩싸여 '충격'

입력 2015-07-24 09:51:00 | 수정 2015-07-24 17:0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혁오 표절논란 혁오 표절논란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혁오 표절논란 혁오 표절논란 / MBC 방송 캡처


혁오 표절논란

밴드 혁오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혁오의 곡 'Lonely'와 'Panda Bear' 두 곡이 각각 The Whitest Boy Alive의 '1517'과 Yumi Zouma의 'Dodi'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혁오 측은 24일 "우선 아티스트가 열심히 준비해 발표한 노래가 이런 논란에 휩싸엿다는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론리'는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 리더 '얼렌드 오여'가 내한했을 때 함께 공연하면서 이 곡을 오프닝으로 했다. 당사자로부터 오히려 좋은 감상평도 받았다. '판다 베어'는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 발표했고 '유미 조우마'의 곡은 3월 발표된 곡이다. 시기적으로 표절은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혁오는 MBC '2015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정형돈과 함께 무대를 꾸민다. 최근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인기도 급상승했기에 논란도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