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미 "남편 故이봉조, 유부남인 줄 몰라 임신한 뒤에…" 충격 고백

입력 2015-07-24 10:45:24 | 수정 2015-07-24 10:45: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미 / MBC '기분좋은날'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현미 / MBC '기분좋은날' 캡처


가수 현미가 고(故) 이봉조와 결혼을 결심하던 당시 비화를 털어놨다.

24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이봉조가 프러포즈를 하고 내가 첫 아이를 임신했다. 임신 8개월이 됐는데 한 여자가 날 찾아오더라. '내가 이봉조 아내입니다'라고 하더라. 알고보니 이봉조는 결혼 4년차, 두 아이의 아빠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봉조가 일단 아이를 낳고 본인이 해결하겠다고 하더라. 단칸방을 얻어 나와 살림을 차리기 시작했다. 거짓 이혼서류를 만들어왔다. 남자 하나로 인해 여자 둘 다 희생했던 것이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현미는 "나는 행복하게 20년 동안 아이들과 살았으나 지금 이 나이가 되니까 그분에게 너무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