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협녀 전도연 "이병헌한테 항상 혼나"…촬영 중 무슨 일이?

입력 2015-07-24 13:46:00 | 수정 2015-07-24 14:4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협녀 전도연 협녀 전도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협녀 전도연 협녀 전도연 / 사진 = 변성현 기자


협녀 전도연

영화 '협녀'에 출연한 배우 전도연이 촬영 중 일화를 털어놨다.

2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협녀, 칼의 기억’ 제작보고회에는 박흥식 감독을 비롯, 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이 참석했다.

이날 전도연은 "현장에서 이병헌 씨에게 항상 혼났다. 내게 액션 연습 많이 한 것 맞냐고 물어보더라. 이병헌 씨에게 혼나고 뒤에서 연습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병헌은 "가장 늦게 캐스팅이 됐다. 처음 무술 연습을 하러 갔는데, 전도연과 김고은이 굉장히 열심히 하더라. 극중 고수 캐릭터인데 너무 늦게 합류했다는 마음이 들어서 위기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대역을 맡은 친구가 내 액션연기에 실망했다고 얘기했을 정도로 헤매며 촬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도연, 이병헌, 김고은이 전하는 고려말 피할 수 없는 숙명을 담은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오는 13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