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딱 너 같은 딸' 이수경-강경준,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입력 2015-07-24 14:22:00 | 수정 2015-07-24 14:2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수경과 강경준이 찜질방으로 사랑의 도피를 감행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인성(이수경)과 정근(강경준)의 찜질방 데이트 장면이 들어있다. 찜질방에 앉아 삶은 계란껍질을 서로의 머리로 깨트리며 웃음 짓는 등 한층 가까워진 모습이다. 하지만 본 장면은 인성과 정근의 교제 사실을 알고 결사반대 의사를 드러낸 애자(김혜옥)와 판석(정보석)에게서 도망쳐 나와 찜질방에 머물고 있는 장면이다.

MBC 일일특별기획 ‘딱 너 같은 딸’(극본 가성진 연출 오현종 박원국) 지난 23일 방송에서 애자와 판석은 인성과 정근의 만남을 결사반대 한다. 심지어 판석은 몸져 드러누울 정도로 둘의 교제에 부정적이다. 판석집 앞마당에서 정근과 인성을 두고 벌어진 부모들의 설전에 정근은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는지 “저희 서로 사랑하고 있습니다.”라고 선포하며 인성을 데리고 밖으로 나가버린다.

그렇게 도망치듯 집을 나와 버린 정근과 인성은 찜질방으로 대피한다. 연인과 함께라면 어디라도 상관없는 듯 찜질방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정근은 “어차피 한번은 부모님 품을 떠날 때가 오잖아. 지금이 바로 그때가 아닐까”라고 하자 인성 또한 그 말에 동의하며 둘 사이는 더욱 더 견고해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