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협녀' 전도연, "액션 연습 제일 많이 했지만 이병헌에게 항상 혼나"

입력 2015-07-24 19:48:46 | 수정 2015-07-24 19:4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협녀, 칼의 기억'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협녀, 칼의 기억'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 사진 = 한경DB


'협녀' 전도연, "액션 연습 제일 많이 했지만 이병헌에게 항상 혼나"

배우 전도연이 영화 ‘협녀, 칼의 기억’ 촬영에서 액션연기를 펼치다 이병헌에게 혼났다고 폭로했다.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이하 협녀) 제작보고회에는 박흥식 감독과 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이 함께했다.

이날 전도연은 “이병헌 씨에게 촬영장에서 액션에 대해 많은 가르침을 받았다. 제가 액션 연습을 제일 많이 했다고 하지만, 현장에서 이병헌 씨에게 항상 혼났다. 연습 많이 한 거 맞냐고”라고 웃음 지으며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이병헌 씨에게 혼나고 나서는 혼자 뒤에서 연습하고는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병헌은 “전도연 씨 발언으로 내가 굉장히 액션을 잘하는 줄 오해하겠다. 저도 많이 헤매면서 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시선을 끌었다. 이어 이병헌은 “영화 다 끝나고 제 대역한 분이 ‘지.아이.조’에서 멋있게 액션 하길래 기대 많이 했는데 이번에 실망했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상처 받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 주연의 '협녀, 칼의 기억'은 칼이 지배하던 시대 고려 말을 배경으로 왕을 꿈꾸며 동료를 배신한 한 남자와 18년 후 그에게 복수의 칼을 겨눈 검객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8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