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만능돌' 이기광, SBS '미세스 캅'으로 안방극장 컴백!

입력 2015-07-27 03:39:00 | 수정 2015-07-27 03:3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으로 오랜만에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나게 된 ‘만능돌’ 이기광이 무더위 속 혹독한 컴백 신고식을 치렀다.

이기광은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연출 유인식, 극본 황주하, 제작 소금빛미디어)에서 최영진(김희애 분)이 이끄는 강력팀의 막내 형사 ‘이세원’ 역으로 분한다.

극중 세원은 허드렛일을 자청하고 선배들의 기분을 딱딱 맞추는 솔선수범형 막내는 아니지만, 자신이 맡은 일은 묵묵히 해내고 가끔 정곡을 찌르는 말 한마디로 막막하던 수사 흐름에 물고를 트는 역할을 해내는 인물이다.

아기 형사 이세원의 진땀 나는 신고식은 범인 체포를 위한 잠복 및 추격 촬영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날 촬영 분은 범인 검거 작전에 투입된 세원이 같은 팀 진수(양현민 분)와 잠복근무를 서던 중, 범인을 발견하고 맹렬한 추격을 펼치는 장면.

촬영 당시 이기광은 허정도(조재덕 역), 양현민 등 선배 형사들과 함께 30도를 훌쩍 넘는 폭염을 뚫고 4~5시간에 걸친 전력 질주를 감행해야 했다. 날쌘 범인의 움직임을 따라 달리고 또 달려야 했던 이기광은 자타 공인 운동까지 잘하기로 소문난 ‘만능돌’답게 끝까지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보여 현장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제작진은 “극 중 이세원은 다사다난한 사건이 펼쳐질 '미세스 캅'에서 점차 발전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성장형 캐릭터로, 건강하고 발랄한 20대 청년 이기광과 꼭 부합되는 인물”이라 소개하며 “여러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온 대표 연기돌이기에, '미세스 캅'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해내리라 믿는다.”라며 그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연기자와 가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이기광의 활약이 기대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상류사회' 뒤를 이어 오는 8월 3일(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