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실체, 재력가 남편 배달하며 '충격'

입력 2015-07-27 07:20:00 | 수정 2015-07-27 10:4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 싶다' 세모자 실체 /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편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세모자 실체 /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편 방송화면


'그것이 알고 싶다' 세모자 실체 '충격'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최근 인터넷에서 크게 화제가 됐던 '세모자 성폭행 사건'의 실체를 다뤘다.

집단 성매매를 강요당했다고 폭로해 관심을 모았던 '세모자 사건'은 제작진 취재를 통해 실체가 드러났다.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에서 남편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세 모자는 정작 제작진과의 만남은 꺼리다 인터넷에 문제의 글을 올렸다. 제작진이 수소문해 찾아간 남편 허씨는 막대한 재력이나 권력과는 거리가 먼 모습이었다. 부산에서 피자 배달을 하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던 것.

또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둘째 아들은 가해자라며 고소한 인물과의 대질심문에 거리낌 없이 나서는가 하면 피해 진술서에 '스마일 표시'를 하는 등 피해 진술과 맞지 않는 정서반응을 나타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 도중 휴식시간에 제작진이 나가자 카메라와 마이크가 켜져 있는 것을 모르고 "왜 그렇게 진술해. (제작진이) 의심할 수 있는 말을 왜 해?", "넌 설득력이 있었어"라면서 마치 서로 진술을 짜 맞춘 듯한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마이크가 켜져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몹시 당황하기도 했다.

특히 그 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제3의 인물도 논란거리다. 세 모자를 돌봐주고 있다는 무속인 김씨. 남편 허씨는 무속인 김씨가 재산을 노리고 세 모자를 조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세 모자의 진술 내용과 동영상을 살펴 본 전문가들은 "남편 허씨로부터의 폭행에 대한 진술은 신빙성이 있다"면서도 "성폭행이나 성매매에 관한 부분은 구체적이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