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세경,17년만에 '마리텔' 깜짝 등장…스타일리스에 부탁한 의상이 '어머나…'

입력 2015-07-27 11:05:43 | 수정 2015-07-27 11:0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텔' 신세경(좌)/ TV유치원 신세경(우)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텔' 신세경(좌)/ TV유치원 신세경(우)


배우 신세경이 '마리텔' 막내 작가 대신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어린 시절 김영만과 인연을 맺은 바 있는 배우 신세경이 막내 작가 대신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세경의 출연은 방송 출연 직전까지도 소수의 제작진을 제외하면 알고 있는 사람이 없던 '깜짝 게스트'였다.

MBC의 한 관계자는 "신세경이 먼저 출연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 성사됐다"며 "김영만 선생님과의 재회에 무척 기뻐했으며 방송이 끝난 후에도 들뜬 감정을 감추지 못하더라"고 귀띔했다. 출연을 비밀로 한 것은 시청자를 위한 깜짝 선물이었다는 후문이다.

시청자의 추억을 위한 출연인 만큼 의상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신세경은 과거 출연 당시 입었던 것과 비슷한 빨간색 옷과 리본을 스타일리스트에게 부탁했다.

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여름이지만 니트 소재의 빨간 민소매 스웨터를 입고 등장한 것은 이 때문이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SBS 새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촬영이 다가오기 때문에 '마리텔'에 계속 출연하긴 어렵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마리텔’에서는 김영만이 신세경과의 재회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