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니콜라이 “내 키 190cm, 노르웨이에서는 평균”

입력 2015-07-28 01:29:00 | 수정 2015-07-28 01:2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에 출연하고 있는 니콜라이가 노르웨이 사람들의 높은 평균 신장에 대해 의견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27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 56회에서는 각국의 ‘정답 사회’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열띤 토론 중에 니콜라이는 “노르웨이에서는 190cm인 내 키가 평균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니콜라이는 “중학교 시절 키가 2m가 넘는 친구도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이집트 대표 새미 라샤드는 “이집트에서는 평균적으로 남자는 30살 전, 여자는 21살 전까지 결혼을 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안 좋게 본다”고 말해 녹화장을 술렁이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